“백 보좌 심판에 대하여”
글쓴이
  대언자
등록일
  19-08-20 오후 2:37:25
조회수
  155
“백 보좌 심판에 대하여”


[백 보좌 심판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성경말씀을 전하여 드리겠사오니, 기독교인들은 좋은 마음으로 들으시기 바랍니다.

심판(審判) = 예수님께서 성경말씀으로 사람의 선악을 가려 천국이나 불못에 보내는 일.
재판(裁判) = 성경말씀으로 옳고 그름을 살피어 판단함.


먼저 구약시대의 [재판]에 대하여 전하여 드리겠습니다.

출18:13 이튿날에 모세가 백성을 재판하느라고 앉았고 백성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모세의 곁에 섰는지라
출18:14 모세의 장인이 모세가 백성에게 행하는 모든 일을 보고 가로되 그대가 이 백성에게 행하는 이 일이 어찜이뇨 어찌하여 그대는 홀로 앉았고 백성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그대의 곁에 섰느뇨
출18:15 모세가 그 장인에게 대답하되 백성이 하나님께 물으려고 내게로 옴이라
출18:16 그들이 일이 있으면 내게로 오나니 내가 그 양편을 판단하여 하나님의 율례와 법도를 알게 하나이다
출18:17 모세의 장인이 그에게 이르되 그대의 하는 것이 선하지 못하도다
출18:18 그대와 그대와 함께한 이 백성이 필연 기력이 쇠하리니 이 일이 그대에게 너무 중함이라 그대가 혼자 할 수 없으리라.

모세가 출애굽을 한 후에 광야생활을 할 때에, 이스라엘 백성들을 재판하는 것에 대한 말씀입니다.

모세가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느라고 재판하는 자리에 앉았고,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재판을 받기 위하여 모세의 곁에 섰는지라.
‘모세의 장인’(이드로)이 모세가 백성에게 행하는 모든 일을 보고 말하기를 “그대가 이 백성에게 행하는 이 일이 어찜이뇨. 어찌하여 그대는 ‘홀로 앉았고’(혼자서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려고 앉아있고) ‘백성은’(수많은 이스라엘 백성) 아침부터 저녁까지 그대의 곁에 섰느뇨.

모세가 그 장인인 [이드로]에게 대답하되 “백성이 하나님께 물으려고 내게로 옴이라. ‘그들이’(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일이’(재판을 받을 어떤 일이) 있으면 내게로 오나니, 내가 그 양편을 판단하여 하나님의 율례와 법도를 알게 하나이다.”
모세의 장인이 ‘그에게’(모세에게) 말하되 “그대의 하는 것이 선하지 못하도다. ‘그대와 그대와 함께한 이 백성이’(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혼자서 재판하려는 모세와 그렇게 하는 재판을 기다려야 하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필연 기력이 쇠하리니, ‘이 일이’(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는 이 일이) 그대에게 너무 중함이라. ‘그대가 혼자 할 수 없으리라.’(모세 그대가 혼자서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는 이 일을 감당할 수 없으리라.)

만약에 지금 우리나라에서도 우리나라의 법으로 재판을 하는 판사가 오직 한 사람이 있는데,
이 한 사람의 판사가 혼자서 우리나라 모든 국민을 재판해야 한다면 감당을 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모세가 혼자서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는 것도, 이와 같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입니다.


그래서 모세의 장인인 [이드로]가 “모세에게 재판을 받으려고 오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이런 방식으로 재판을 하라,.”고 말하여 줍니다.

출18:21 그대는 또 온 백성 가운데서 재덕이 겸전한 자 곧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진실무망하며 불의한 이를 미워하는 자를 빼서 백성 위에 세워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삼아
출18:22 그들로 때를 따라 백성을 재판하게 하라 무릇 큰 일이면 그대에게 베풀 것이고 무릇 작은 일이면 그들이 스스로 재판할 것이니 그리하면 그들이 그대와 함께 담당할 것인즉 일이 그대에게 쉬우리라.

재덕(才德) = 재주와 덕.
겸전(兼全) = 여러 가지를 다 갖추어 완전함.
진실무망(眞實無妄) = 성정이 바르고 참되어 망령됨이 없음.
천부장(千夫長) = 천 명의 부하를 거느린 사람.
백부장(百夫長) = 백 명의 부하를 거느린 사람.

모세의 장인인 [이드로]가 “모세에게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이런 방식으로 재판하라.”고 가르쳐주는 말입니다.
‘그대는’(모세 그대는) 또 ‘온 백성’(이스라엘 모든 백성) 가운데서 재덕이 겸전한 자 곧 ‘하나님을 두려워하며’(하나님의 말씀을 두려워하며=성경말씀을 두려워하며) 진실무망하며 ‘불의한 이를’(불의한 재물을) 미워하는 자를 빼서 ‘백성’(이스라엘 백성)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삼아
그들로 때를 따라 백성을 ‘재판하게’(출18:16,18:20 하나님의 율례와 법도로 재판하게) 하라. 무릇 ‘큰 일이면’(재판하기가 어려운 사건이면) ‘그대에게 베풀 것이고’(모세 그대가 직접 재판할 것이고) 무릇 ‘작은 일이면’(재판하기가 쉬운 사건이면) ‘그들이’(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인 그들이) 스스로 재판할 것이니, 그리하면 ‘그들이’(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인 그들이) ‘그대와’(모세 그대와) 함께 담당할 것인즉 ‘일이’(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는 일이) ‘그대에게’(모세 그대에게) 쉬우리라.


출18:24 이에 모세가 자기 장인의 말을 듣고 그 모든 말대로 하여
출18:25 이스라엘 무리 중에서 재덕이 겸전한 자를 빼서 그들로 백성의 두목 곧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삼으매
출18:26 그들이 때를 따라 백성을 재판하되 어려운 일은 모세에게 베풀고 쉬운 일은 자단하더라.

자단(自斷) = 스스로 명확하게 결정함.
이에 모세가 자기 장인인 [이드로]의 말을 듣고 그 모든 말대로 하여,
이스라엘 무리 중에서 재덕이 겸전한 자를 빼서 그들로 백성의 두목 곧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삼으매,
‘그들이’(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인 그들이) 때를 따라 ‘백성을’(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되’(출18:16,18:20 하나님의 율례와 법도로 재판하되) ‘어려운 일은’(재판하기 어려운 일은) 모세에게 ‘베풀고’(재판하게 하고) ‘쉬운’(재판하기 쉬운) 일은 ‘자단하더라.’(스스로 명확하게 결정하여 재판하더라.)

구약시대 모세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의 재판을 혼자서 다 감당하지 못하고, 장인 [이드로]의 말을 좇아 이스라엘 백성들 중에서
재덕이 겸전한 자 곧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진실무망하며 불의한 이를 미워하는 자를 빼서 백성 위에 세워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세워
그들로 때를 따라 이스라엘 백성을 재판하게 하였습니다.


이와 같이 예수님도 [백 보좌 심판하실 때]에 예수님 혼자서 심판하지 않고, 예수님이 앉아계신 보좌의 아래에 있는 보좌 등의 자리에 수많은 제자들을 앉게 하여 같이 심판하게 하십니다.


그러면 이번에는 신약시대 [예수님께서 하시는 백 보좌 심판에 대하여] 성경말씀으로 설명을 해 드리겠습니다.

요5:22 아버지께서 아무도 심판하지 아니하시고 심판을 다 아들에게 맡기셨으니
요5:23 이는 모든 사람으로 아버지를 공경하는 것 같이 아들을 공경하게 하려 하심이라 아들을 공경치 아니하는 자는 그를 보내신 아버지를 공경치 아니하느니라.

하나님께서 아무도 심판하지 아니하시고 신약시대에는 심판을 다 ‘아들’(예수님)에게 맡기셨으니,
‘이는’(하나님께서 심판을 다 예수님에게 맡기신 것은) ‘모든 사람으로’(신약시대에 이 세상에 살고 있는 하나님을 믿는 모든 사람으로) 하나님을 공경하는 것 같이 아들이신 예수님을 공경하게 하려 하심이라.
아들이신 예수님을 공경치 아니하는 ‘자는’(믿는 자들은) ‘그를’(예수님을) ‘보내신’(이 세상에 보내신) 하나님을 공경치 아니하느니라.

성경의 이 말씀으로 “신약시대에는 하나님께서 심판을 예수님에게 맡기셨다.”는 것을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이 알 수 있습니다.

구약시대에는 사람인 모세가 십부장, 오십부장, 백부장, 천부장을 세워 재판하였습니다.
그러나 신약시대에는 이 세상에서 사람이 심판할 수가 없고, 오직 예수님만이 심판하실 수가 있습니다.


요3:17 하나님이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저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이 ‘그 아들을’(초림 예수님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저로 말미암아’(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심을 믿는 것과 예수님께서 주신 말씀인 복음을 지키려고 애쓰므로 말미암아)
‘세상이’(세상에 오셨던 초림 예수님 당시의 제자들과 지금 이 시대의 믿는 자들 중에서도 예수님의 제자들을 본받는 신앙을 하려고 애쓰는 자들이) ‘구원’(영혼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

약 2000년 전에 이 세상에 오신 초림 예수님은 이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심판하려고 오신 것이 아니고,
복음을 전파하시어 복음을 듣고 지키는 사람들을 ‘구원’(영혼 구원)하기 위하여 이 세상에 오신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다음과 같은 성경말씀을 하셨습니다.

요12:47 사람이 내 말을 듣고 지키지 아니할지라도 내가 저를 심판하지 아니하노라 내가 온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함이 아니요 세상을 구원하려 함이로라
요12:48 나를 저버리고 내 말을 받지 아니하는 자를 심판할 이가 있으니 곧 나의 한 그 말이 마지막 날에 저를 심판하리라.

‘사람이’(이 세상에 살고 있는 믿는 사람들이) ‘내 말’(초림 예수님께서 주신 말씀인 복음=신약말씀)을 듣고 지키지 아니할지라도,
‘내가’(약 2000년 전에 이 세상에 오신 초림 예수인 내가) ‘저를’(예수님의 말을 듣고 지키지 않는 믿는 사람을) ‘심판하지’(구약시대의 모세처럼 심판하지) 아니하노라

‘내가’(초림 예수인 내가) ‘온 것은’(약 2000년 전에 이 세상에 온 것은) ‘세상을’(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심판하려’(구약시대의 모세처럼 심판하려) 함이 아니요.
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복음’(예수님의 말씀=신약말씀)을 전파하여
‘세상을’(세상에 살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 복음을 듣고 지키려고 애쓰는 사람들을) ‘구원’(영혼 구원)하려 함이로라.

요12:48 나를 저버리고 내 말을 받지 아니하는 자를 심판할 이가 있으니 곧 나의 한 그 말이 마지막 날에 저를 심판하리라.

저버리다 = 약속을 어기다. 은혜를 모른 체하다.
저버리다 =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나 의리를 잊거나 어기다.

그러나,
‘나를’(예수님을) 저버리고 ‘내 말’(복음=예수님의 말씀=신약말씀)을 받지 아니하는 ‘자를’(믿는 자들을) 심판할 이가 있으니,
곧 ‘나의 한 그 말’(초림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셔서 주신 말씀=복음=신약말씀)이 ‘마지막 날’(예수님께서 흰 보좌에 앉아서 심판하는 그 날)에 ‘저를’(예수님의 말을 듣고 지키지 않는 믿는 사람들을) 심판하리라.

다시 말씀드리면,
“예수님을 저버리고 ‘예수님의 말씀’(복음=신약말씀)을 좋은 마음으로 ‘받지’(받아들이지) 아니하는 믿는 자들을 심판하는데,
예수님이 백 보좌에 앉아서 심판하실 때에, ‘예수님의 말’(복음=신약말씀)을 듣고 지키지 않는 믿는 사람들을 예수님이 하신 ‘말씀’(복음=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하신다.”는 것입니다.

성경말씀이 이러하니,
지금 이 세상에 살고 있는 모든 믿는 사람들은 자신들의 영혼을 위하여, 사람의 계명인 교파의 교리와 세상 학문과 철학 등은 사도 바울처럼 배설물로 여기고 버려야 할 것입니다.(빌3:8)
그렇게 하여, 오로지 하나님의 말씀이신 [성경말씀]만을 읽고 듣고 지키려고 애를 써야 할 것입니다.


그러면 신약시대의 믿는 사람들 중에서 백 보좌 심판하는 그 날에, 예수님이 앉아계시는 보좌의 아래에 있는 보좌에 앉아서 심판하는 사람들에 대하여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마19:23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부자는 천국에 들어가기가 어려우니라
마19:24 다시 너희에게 말하노니 약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이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쉬우니라 하신대
마19:25 제자들이 듣고 심히 놀라 가로되 그런즉 누가 구원을 얻을 수 있으리이까
마19:26 예수께서 저희를 보시며 가라사대 사람으로는 할 수 없으되 하나님으로서는 다 할 수 있느니라
마19:27 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가로되 보소서 우리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 좇았사오니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
마19:28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 인자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 좇는 너희도 열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 심판하리라.

‘이에’(예수님께서 “부자는 천국에 들어가기가 어려우니라.”라고 말씀하시니 이에)
베드로가 대답하여 말하기를, “보소서, ‘우리가’(베드로 등의 열두 사도들인 우리가) ‘모든 것을’(세상의 재물과 직업과 부모와 자녀를 돌보는 것 등의 모든 것을) 버리고 ‘주를’(그리스도이신 예수님을) 좇았사오니,
‘그런즉’(구약시대의 아브라함, 이삭, 야곱 등의 부자들처럼 복을 받지 못한다면, 그런즉) 우리가 ‘무엇을 얻으리이까.’(무엇을 얻으려고 예수님을 좇는 것입니까?)

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상이 새롭게 되어’(잠시 사는 이 세상이 아니고, 신령한 몸으로 부활하여 영원히 사는 세상이 되면),
‘인자가’(그리스도 예수인 내가)
‘자기 영광의 보좌에’(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영광의 보좌에) 앉을 때에,
나를(세상의 재물과 직업과 부모와 자녀를 돌보는 것 등의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인 나를) 좇는 ‘너희도’(열 두 사도들인 너희도) ‘열두 보좌에’(그리스도 예수인 내가 앉는 보좌의 아래에 있는 열 두 보좌에) 앉아 ‘이스라엘 열두 지파를’(초림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신 이후의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들을=초림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시기 이전의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세의 율법으로 심판함) ‘심판하리라.’(복음인 신약말씀으로 심판하리라.)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보좌들 등에 앉아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하는 수많은 예수님의 사도들과 제자들은 정죄함을 받지 않으며,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대 앞에 서서 심판 받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믿는 사람들’(초림 예수님 당시 성경말씀을 가감한 바리새인과 사두개인들=지금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 중에서 성경말씀을 가감하는 전 세계 기독교 교파의 교인들)은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정죄함을 받고 ‘불못’(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들어가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에게 간절히 말씀드리오니,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은 ‘구원’(영혼 구원)을 받기 위하여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을 좇아서 예수님의 사도인 [사도 바울]을 본받는 신앙을 하시기 바랍니다.(고전11:1)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롬8:1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롬8: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 말씀에서 [예수 안에 있는 자]는 바로 백 보좌 심판 때에 예수님과 함께 심판하는 자리에 앉는 [예수님의 사도들과 제자들과 같은 사람]들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는’(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는 것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복음=예수님의 말씀=신약말씀)이 ‘죄와 사망의 법’(바리새인의 교훈=모세의 율법과 장로들의 유전인 사람의 계명=지금은 자신들의 신앙과 맞는 일부분의 성경말씀과 교파의 교리와 세상학문과 세상철학과 예화설교 등의 사람의 계명)에서 ‘너를’(예수님의 제자인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보좌에 앉아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하는 예수님의 사도들과 제자들은 결코 정죄함을 받지 않습니다.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 받기 위하여 심판대 앞에 서있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믿는 사람들은, 반드시 정죄함은 받는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히9:27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히9:28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 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한 번 죽는 것은’(성경의 이 말씀은 ‘일반적으로 이 세상에 태어난 사람들은 한번 죽는다.’는 말씀이고, 한 번도 죽지 않은 에녹과 엘리야가 있음)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믿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살면서 지은 모든 죄에 대하여 받게 되는 백 보좌 심판)이 있으리니,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바’(십자가의 제물로 드리신바) 되셨고,
‘구원’(영혼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은 ‘예수 안에 있는 자’들을 말씀하시는 것임),
‘두 번째’(첫 번째는 초림 예수님을 말씀하시는 것이고, 두 번째는 재림하시는 예수님을 말씀하시는 것임) 나타나시리라.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은 바로 [예수 안에 있는 자]들을 말씀하시는 것임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예수 안에 있는 자]들은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보좌에 앉아서 심판하기 때문에,
이런 사람들은 정죄함을 받지 않는 사람들이며,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는 제자)들입니다.


유1:14 아담의 칠세 손 에녹이 사람들에게 대하여도 예언하여 이르되 보라 주께서 그 수만의 거룩한 자와 함께 임하셨나니
유1:15 이는 뭇 사람을 심판하사 모든 경건치 않은 자의 경건치 않게 행한 모든 경건치 않은 일과 또 경건치 않은 죄인의 주께 거스려 한 모든 강퍅한 말을 인하여 저희를 정죄하려 하심이라 하였느니라.

경건(敬虔) =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 정결하고 더러움이 없는 경건은 곧 고아와 과부를 그 환난 중에 돌아보고 또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아니하는 이것이니라.(약1:27)
경건(敬虔) = 공경하는 마음으로 깊이 삼가고 조심함.

아담의 칠세 손 [에녹]이 사람들에게 대하여도 예언하여 말하되, “보라. 예수님께서 ‘그 수만의 거룩한 자’(예수 안에 있는 자=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성경말씀을 좇아 예수님의 제자들과 같은 신앙을 한 모든 사람)와 함께 ‘임하셨나니’(재림하셨나니),

‘이는’(예수님께서 그 수만의 거룩한 자와 함께 임하신 것은),
‘뭇 사람’(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사람)을 ‘심판하사’(백 보좌 심판 때에 성경말씀으로 심판하사) 모든 경건치 않은 ‘자’(믿는 자)의 경건치 않게 행한 모든 경건치 않은 일과, 또 경건치 않은 죄인의 주께 거스려 한 모든 강퍅한 말을 인하여 저희를 정죄하려 하심이라 하였느니라.

믿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살 동안 자신이 행한 대로, 자신이 말한 대로, 백 보좌 심판 때에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을 받고 정죄함을 받는 것입니다.
오직 믿음으로 ‘구원’(영혼 구원)을 받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성경의 이 말씀을 보고 깨닫기 바랍니다.


백 보좌 심판 때에 예수님께서 앉아계신 보좌의 아래에 앉아서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하는 사도들과 제자들은 정죄를 받지 않지만,
그 외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은 백 보좌 심판대 앞에 서서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으로 심판을 받고, 정죄함을 받아 ‘불못’(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들어가게 됩니다.


사도 요한이 입신하여 본 것에 대한 말씀입니다.

계20:4 또 내가 보좌들을 보니 거기 앉은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 보니 예수의 증거와 하나님의 말씀을 인하여 목 베임을 받은 자의 영혼들과 또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지도 아니하고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도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 그리스도로 더불어 천년 동안 왕 노릇 하니
계20:5 (그 나머지 죽은 자들은 그 천년이 차기까지 살지 못하더라) 이는 첫째 부활이라
계20:6 이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도다 둘째 사망이 그들을 다스리는 권세가 없고 도리어 그들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제사장이 되어 천년 동안 그리스도로 더불어 왕 노릇 하리라.

짐승 = 자신이 세운 우상을 숭배하게 하고 사람들을 잔인하게 죽이는 세상의 왕과 통치자들을 말함.(단7:17)
경배(敬拜) = 경외하여 엎드려 절함.

또 ‘내가’(사도 요한이 입신하여) 보좌들을 보니 거기 앉은 ‘자들이’(예수 안에 있는 자들이=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예수님께서 주신 백 보좌 심판하는 때에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사도 요한이 입신하여) 보니 예수의 증거와 하나님의 말씀을 인하여 목 베임을 받은 ‘자’(순교자)의 영혼들과 또 ‘짐승과 그의 우상’(로마제국의 황제들과 황제들이 세운 우상=일제시대의 일본의 천황과 신사 등)에게 경배하지도 아니하고,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도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부활하여 다시 살아나서) 그리스도로 더불어 천년 동안 왕 노릇 하니,

{그 나머지 죽은 자들은 그 천년이 차기까지 ‘살지 못하더라’(부활하지 못하더라)} 이는 [첫째 부활]이라
이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도다.
‘둘째 사망’(백 보좌 심판을 받고 불못에 들어가는 것을 ‘둘째 사망’이라고 함)이 ‘그들을 다스리는 권세가 없고’,
도리어 ‘그들이’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제사장이 되어 천년 동안 그리스도로 더불어 왕 노릇 하리라.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에 부활하는 자들이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이며,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은 복이 있고 거룩하다고 하였습니다.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에 부활하는 자들이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자들이고,
바로 [예수 안에 있는 자]들이며,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예수님께서 재림하시는 것을 바라는) 자]들이며,
백 보좌 심판 때에 예수님의 보좌 아래에 있는 보좌에 앉아서 심판하는 자들입니다.


이번에는 성경에 기록된 [백 보좌 심판하는 장면에 대한 말씀]을 전하여 드리겠습니다.

계20:11 또 내가 크고 흰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자를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데 없더라
계20:12 또 내가 보니 죽은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 그 보좌 앞에 섰는데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 자기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계20:13 바다가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계20:14 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지우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계20:15 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지우더라.

또 ‘내가’(사도 요한이 입신하여) 크고 ‘흰 보좌’(백 보좌)와 그 위에 앉으신 ‘자를’(예수님을) 보니,
‘땅과 하늘이 그 앞에서 피하여 간데 없더라.’(예수님께서 백 보좌 심판할 때에는 지금 이 세상의 땅과 하늘은 사라져 없어지고, 땅도 하늘도 아닌 그냥 허공에서 예수님께서 백 보좌 심판을 하십니다.)

또 ‘내가’(사도 요한이 입신하여) 보니, ‘죽은 자들이’(요5:29 죽은 자들이 부활하여=심판의 부활을 받는 자들이) ‘무론 대소하고’(심판하는 자리에 앉는 예수님의 제자들보다는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임) 그 보좌 앞에 ‘섰는데’(심판 받기 위하여 섰는데) ‘책들이’(사망책 등의 책들이) 펴 있고, 또 다른 책이 펴졌으니 곧 생명책이라.

‘죽은 자들이’(요5:29 죽은 자들이 부활하여=심판의 부활을 받는 자들이) ‘자기 행위를’(이 세상에 살 동안 자신들이 한 행위를) 따라 책들에 기록된 대로 심판을 받으니,
바다가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고 또 사망과 음부도 그 가운데서 ‘죽은 자들을 내어 주매’(죽은 자들을 부활시켜 심판을 받게 하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이 세상에 살 동안 자신들이 행한 대로) ‘심판을’(하나님의 법인 성경말씀으로 심판을) 받고,

‘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지우니’(지금 이 세상에서는 살고 있는 사람은 육신이 죽는 사망이 있지만, 사망과 음부를 불못에 던지우고 나면, 그 이후로는 영원히 사망이라는 것이 없고, 사람이 죽어서 영혼이 가는 곳인 음부도 없어집니다. 그러므로 천국에 들어가는 사람들도 영원히 천국에서 죽지 않고 살게 되고, 불못에 들어가는 사람들도 죽지 않고 영원히 불못에서 살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이라

‘누구든지’(이 세상에서 살 동안 예수님을 믿은 목사, 장로, 전도사, 권사, 집사, 교사, 교인 등의 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지우더라.

그러므로 기독교인들은 이 세상에 살 동안 [생명책에 자신들이 이름이 기록]이 되도록, 성경말씀을 읽고 듣고 지키려고 애를 쓰는 신앙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요5:29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

‘선한 일을’(사도 바울의 신앙을 본받아 성경말씀을 좇아 예수님과 복음을 위하여 선한 일을) ‘행한 자는’(행하려고 애를 쓰는 자는) ‘생명의 부활로’(영원토록 천국에서 복을 누리는 부활로)
‘악한 일을’(성경말씀을 버리고 자신의 정욕과 사욕과 사람의 계명을 좇아 신앙하여 악한 일을) ‘행한 자는’(행하려고 애를 쓰는 자는) ‘심판의 부활로’(영원토록 불못에서 고난을 당하게 되는 부활로) 나오리라


이 글을 읽으시는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말씀’(하나님의 법)을 읽고 듣고 지키려고 애를 쓰는 신앙을 하여, ‘예수 안에 있는 자’(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죄와 상관없이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리는 자)들이 되시고,
[첫째 부활]에 참예하는 복된 분들이 되시어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보좌 등의 자리에 앉는 분들이 되시고,
예수님이 백 보좌 심판하시는 때에 정죄함을 받지 않는 분들이 되시기를 예수님의 이름으로 간구합니다.


전 화: (042) 9 3 6 - 7 5 9 9
부족한 종 전대복 올림


[보태는 글]

막3:6 바리새인들이 나가서 곧 헤롯당과 함께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꼬 의논하니라.

요11:57 이는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누구든지 예수 있는 곳을 알거든 고하여 잡게 하라 명령하였음이러라.

행24:5 우리가 보니 이 사람은 염병이라 천하에 퍼진 유대인을 다 소요케 하는 자요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

행7:58 성 밖에 내치고 돌로 칠쌔 증인들이 옷을 벗어 사울이라 하는 청년의 발 앞에 두니라
행7:59 저희가 돌로 스데반을 치니 스데반이 부르짖어 가로되 주 예수여 내 영혼을 받으시옵소서 하고
행7:60 무릎을 꿇고 크게 불러 가로되 주여 이 죄를 저들에게 돌리지 마옵소서 이 말을 하고 자니라.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은 “어떻게 하여 예수를 죽일꼬.”라고 의논하였으며,
“누구든지 예수 있는 곳을 알거든 고하여 잡게 하라.” 명령하였으며,
사도 바울을 “우리가 보니 이 사람은 염병이라 천하에 퍼진 유대인을 다 소요케 하는 자요.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라고 하였으며,
예수님의 제자인 스테판 집사를 돌로 쳐서 죽이는 짓을 하였습니다.

만약에 이런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 예수님께서 백 보좌 심판 때에, 예수님의 아래에 있는 심판하는 자리에 앉는다면 올바르게 심판을 하겠습니까?

만약에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 심판을 하게 된다면,
“예수님의 제자들에게 전부 불못에 들어가라.”고 심판할 것입니다.

성경말씀에 있는 말씀이 이러하기 때문에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은, 백 보좌 심판 때에 심판하는 자리에 앉을 수 없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이치로, 이 시대의 교파에 속한 기독교인들도 또한 백 보좌 심판할 때에, 예수님이 앉아계신 보좌 아래에 있는 심판하는 자리에 앉아서 심판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이 시대의 기독교인들 중에서도 오직 성경말씀만을 좇아 예수님의 제자들처럼 올바르게 신앙한 기독교인들만이 백 보좌 심판할 때에, 예수님이 앉아계신 보좌 아래에 있는 보좌 등의 자리에 앉아서 심판할 수가 있는 것입니다.


[보태는 글]

히9:27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
히9:28 이와 같이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

구원파에 속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신앙과 맞지 않는 성경의 많은 말씀들은 무시하거나 폐하고,
“그리스도도 많은 사람의 죄를 담당하시려고 단번에 드리신바 되셨고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 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라는 성경의 이 말씀을,
자신들의 신앙에 맞게 사사롭게 혹은 억지로 풀이하여,
“‘구원’(영혼 구원)에 이르게 하기 위하여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에게 두 번째 나타나시리라.”라고 하였으니,
“구원파에 속한 사람들은 죄와 상관없이 구원을 받는다.”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성경을 해석하는 것은 올바르지 못합니다.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은] 예수님께서 백 보좌 심판할 때에, 예수님이 앉아계신 보좌의 아래에 앉아서 심판하는 예수님의 제자들을 말하는 것이며,
심판하는 보좌에 앉아서 심판을 하는 예수님의 제자들은 심판을 받지 않고 정죄를 받지 않기 때문에, [죄와 상관없이 자기를 바라는 자들]이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히3:1 그러므로 함께 하늘의 부르심을 입은 거룩한 형제들아 우리의 믿는 도리의 사도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

구원파들처럼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말씀을 사사롭게 혹은 억지로 풀지 않으려면,
솔로몬처럼 하나님께 지혜를 달라고 간절히 구하여야 하며,
성경말씀을 고등학교 때의 수학책 등의 교과서보다 더 세밀하게 읽고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말씀은 [구원파]에 속한 사람들은 절대로 바르게 깨달을 수 없는 비밀한 말씀입니다.(마13:11)

번호
|
제목
|
등록자
|
파일
|
등록일
|
조회수
329 숙소에 대해서    안산 19-10-25 114
328   Re : 숙소는 사무실로 문의...    관리자 19-10-31 54
327 “백 보좌 심판에 대하여”    대언자 19-08-20 156
326 [북한 봉수교회의 기독교인들과 지하교회의 기독교인들]...    대언자 19-08-02 225
325 가나안 수양관 마스코트들을 위하여    꿀깨 19-07-28 229
324 예뻐지는 가나안 기념동산으로 올라 가는 길.....    파수꾼 19-07-25 174
323   또 한분 반가운분이 보이네요..    파수꾼2 19-07-29 755
322 2019년 여름산상복음성회    관리자 19-07-05 327
321 예배 전 최정진 목사님 기념동산에서 차한잔...    이권사 19-07-03 298
320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일..큰소리로 말씀 전하시는 일...    주님만v 19-06-19 437
 1 [2][3][4][5][6][7][8][9][10]  ..[33][다음 10 개]